HISTORY of GIZI

기지재단의 발자취

기지 연혁

이현종 展 

Animal Sensory Meridian Response

2022.11.11~12.11 ARTBASE 26SQM


‘유혹의 소리'를 사냥이라는 소재로 풀어간 작품들로 전시합니다.
전시장의 시각적 그리고 촉각적인 언어와 함께 관람자가 직접 연주 가능한 작품(악기)이 전하는 청각적 언어로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원초적 본능 


장진택


무언가를 말하려 하는 자는 들어야 할 것이고, 무언가를 듣고자 하는 자는 말해야 할 것이다. 누군가에게 본능은 그저 저급하거나 천박한 동물의 흔적일 뿐이나, 누군가에게 이는 진실한 사랑의 표현으로 행해지는 것이다. 복잡하고 다단하며 섬세하고도 미묘한 교감의 차원은 바로 이러한 지점에서 소리 소문도 없이 젖혀진다.

인간의 감각은 무엇을 위해 존재하는가? 감각을 표출하거나 또는 수용하는 모든 측면에서, 우리 인간이라는 종의 감각이란 다른 한편 잠재의 단층에 머무르게 됐다. 인간이 인간이기 위한 필수적 요건을 어떠한 입장에서 해제하는가를 좇아 감각은 개인 혹은 집단의 자아를 숨김없이 드러내는 소재이기도 하면서. 또한 언제나 제 목적을 온전히 감당하지 못한 채 가리워져 있어야만 한다. 그 이유는 말 그대로 인간이 우리로서, 우리가 인간으로서 따로 또 같이 일정한 시공을 누군가와 공유해야만 하는 처지이기 때문일 거다. 결국 인간의 감각은 그것이 스스로를 드러내어야 함과 동시에 가리워져야만 하는 운명을 타고났다. 이와 같은 양가성은 인간이 사회라는 조직 혹은 구조 안에 자신을 귀속하고 있는 이상 벗어날 수 없는 속박이자 굴레일 것이다.

흥미로운 것은 그 누구도 그러한 굴레와 속박을 강요한 바 없다는 사실이다. 철저히 자처에 의해 행해진 감각의 봉인은 감각의 감각 자체를 계속해서 무디어지게끔 다듬어왔다. 인간은 자기 감각을 이토록 제어한 대가를 무관심을 기조로 한 어떤 형태의 평온으로 보상받았다. 이 평온의 상태를 일컫는 말은 다양하다. 긍정이나 부정과 같은 주관적 잣대를 기준으로 그것은 적절한 것일지도 적당한 것일지도 혹은 지나치지도 않은 균형의 상태를 의미하기도 하며, 무능하거나 그렇기에 무효하거나 때로는 불필요하다고까지 규정되어버린 압제 상태로 바라보아질 수도 있다. 이처럼 서로 다른 관점에 따라 기술되는 각각의 서사는 어느새 질서를 위한 객관이라는 덧없는 기준의 근거가 되어있었다. 이런 경우, 보통은 이 무한의 은하계 가운데 우월의 상징 중 하나가 될 제도와 사상이라는 틀을 굳건히 세우는 데 이상의 정의는 역할을 한다.

이렇듯 감각의 통제를 대하는 포만하고도 공허한 양가의 극단 그 어느 쪽이더라도 이를 관통하고자 하는 어떤 시도에 취약할 밖엔 방법이 없음에, 이에 따라 감각은 그리고 이것을 억제해야 하는 인간은 원시의 본성을 깊은 심연으로 몰아넣었다. 돌이켜야 할 건 이 감각이라는 것이 의식적으로도 무의식적으로도 특정한 형편을 유지하려는 성질을 내재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러므로 이미 둔화하기 시작한 감각은 제 관성을 통해 계속해서 둔화하며, 그러한 감각을 다시금 깨우는 순간 그것은 급작스레 반복적으로 일어나기 시작할 테다. 게다가 이 유별한 경험은 이전의 감각을 전혀 다른 단위의 것으로 변형케 하여 그 이전의 형상으로는 다시는 돌아갈 수 없으며, 따라서 이는 변화된 상황으로부터 제 감각을 재구축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겠다.  

소리는 듣고 말하게 한다. 원초적 감각의 하나인 청각은 그 자체로 듣는 감각의 작동을 지칭함과 함께 듣고 말하는 관계를 본능적으로 형성해낸다. 소리가 음악이 되는 때는 특별하다. 음악은 사회화된 형태의 감각과 유비한다. 소리를 내는 장치는 악기가 되어 연주를 한다. 그것이 어떠한 형상으로 각자의 문법을 차용하든 간에, 이를 꿰뚫는 자취와 맥락은 동일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유용하는 편집의 방식에 의해 감각은 전달된다. 구속되지도 않았으며, 하지만 완벽하게 해방되지도 못한 감각의 혼재 속에서 들리는 소리와 음악은, 그리고 말하는 도구와 장치는 억압된 감각을 미러링(mirroring)하고 그 역지(易地)를 사지(思之)하게 한다. 굳이 숨겨두지 않았지만 찾아야 하는 우리의 감각은 그렇게 펼쳐져 있다.



지난 10월 31일에 재단 비정기 이사회를 열고, 다양한 안건들을 심도 있게 논의하였습니다. 


[The Ascent of the Pale Sun Awaits] SMHRCH

2022. 10.18~2022.11.6

GIZI 26SQM과 StayZ.


SMHRCH는 파리, 런던, 밀라노, 선전(중국) 등 유럽과 아시아의 다양한 문화권역을 거쳐 서울에 거점을 두게 된 창작집단입니다.  출판, 디자인, 영화와 조형물 제작 등 넓은 스펙트럼의 글로벌 아트 스튜디오를 꿈꾸며 현재는 출판물뿐만 아니라 멀티미디어, 건축 및 디자인, 큐레이션 및 컨설팅과 같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브제 박서보 Park Seo-bo as Object] 강강훈, 권오상 

2022.08.01-2022.10.09

기지 26SQM



박서보라는 화가를 대상으로 강강훈 권오상 작가는 각자 자신만의 문법으로 작품을 빚었습니다. 

박서보의 지난 시절 사진을 꼴라주 기법으로 만든 권오상 작가의 동상이 각기 다른 시절을 닮은 서로에게 말을 거는 듯합니다.  

사진보다 더 사실적인 붓터치로 박서보의 세밀한 부분까지 담아낸 강강훈 작가의 그림이 이들을 지켜보네요. 

작품의 대상이 된 박서보의 이야기가. 26SQM의 작은 공간을 꽉 채웁니다. 

[인비저블 패러독스 Invisible Paradox] 송현주 

2022.07.02-2022.07.31

기지 26SQM


예술에서의 경계 허물기, 작가는 자신의 작품을 사진같기도 하고 디자인 같기도 하며 건축의 설계도 같기도 하다고 설명합니다. 

작은 전시공간 곳곳을 꽉 채운 프라모델들과 작가의 수집품들은 그 자체로 전시물이자, 그의 회화에 영감을 주는 재료가 되기도 합니다. 

그렇게 서로간의 경계를 넘어서는 실험이 26SQM에서 진행됩니다. 

재즈 피아니스트 조윤성의 솔로 연주회가 있었습니다. 

장마비가 세차게 내리던 평일 오후에도 많은 분들이 찾아주셔서 

북유럽의 소리와 냄새가 가득한 좋은 공연을 진행할 수 있었답니다. 

기지에 있는 '서보홀'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오후 2시 

도슨트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재단 설립 시점부터 수고해주셨던 장동훈 이사님이 사임하시고 

김용찬 이사님이 새롭게 취임하셨습니다. 


지워진 그림 Empty Picture, 류재혁

2022.06.01-2022.06.30

기지 26SQM


류재혁 작가는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고, 다시 그 위를 덮어 그려진 그림을 지우고, 다시 그림을 그리기를 반복합니다. 

다양한 색감으로 표현된 작가의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2022년 5월 29일 4시, 

햇살이 따사롭던 오후 김혼비 작가의 북토크가 있었습니다. 

시인 오은의 진행으로 더욱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먼길 와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2022년 5월 16일 저녁 7시 

김탁환 작가의 북토크가 진행되었습니다. 

이동현 농부님, 최용성 소리꾼님, 정재영 기타꾼님이 함께 한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2022년 5월 12일 저녁 7시 30분

권혁란 작가의 북토크가 Stay.Z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숨결, Breathing] 이상희 

2022.05.05-2022.05.29

기지 26SQM


동양화를 전공한 작가는 전통적인 재료를 사용하여 작품을 그려나갑니다. 

화폭에 그려진 도상은 마치 숨을 불어 넣은 것 처럼 보입니다. 

리졸리 측의 제안으로 국제갤러리와 기지재단이 함께 박서보 화백에 대한 서적을 출판하기로 합니다. 

텍스트는 이진주 작가가 맡았고, 편집자는 Rosa Maria Falvo 입니다. 

박서보의 작품세계와 단색화 연구에 대한 학술적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국내외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기지재단 학위 논문 지원사업을 진행하였습니다. 

김치 앤 칩스 [Another Moon]

2022.04.07-2022.05.01

기지 Stay.Z


한국 출신의 아트 디렉터와 영국 출신의 테크 디렉터가 만나 함께 하고 있는 미디어아티스트, 김치앤칩스

다양한 기술을 실험하고 아트와 접목시켜 대규모의 전시물을 선보이고 있는 작가입니다. 

이들이 레이저를 활용하여 또 하나의 달을 만들어 독일의 하늘에 띄웠습니다. 

그 여정을 이번 전시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수정 [라이트 박스 Light Box]

2022.04.07-2022.05.01

기지 26SQM


기지의 작은 전시장에서 김수정 작가의 전시가 진행되었습니다. 

전시물을 돋보이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하는 빛, 그 빛이 전시의 대상이 되는 실험을 합니다. 

비어 있는 공간을 빛이 채워넣어 시시각각 달라지는 장면을 기록합니다. 

우리 재단의 이사님들과 함께 모여 

재단의 운영 상황을 보고 하고, 앞으로 일어날 사안들에 대하여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제주도 남쪽에 박서보 미술관이 만들어집니다. 

자연 환경과 상생하는 건축가 Fernando Menis가 디자인을 맡았습니다. 

자폐와 뇌종양을 앓고 있는 익환이에게 그림은 세상과 소통하는 수단입니다. 

EBS와 협업으로 김익환 군의 전시를 Stay.Z 에서 진행하였습니다.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24길 9-2 | | Email : ideeper@gizi.kr